인천 불법폐기물 아직 반밖에 못 치워
인천 불법폐기물 아직 반밖에 못 치워
  • 이순민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현황서 상대적 부진
시 "내년초까지 모두 처리"
▲인천항 석탄부두 내 야적장에 쌓여 있는 폐기물 /인천일보DB
▲인천항 석탄부두 내 야적장에 쌓여 있는 폐기물 /인천일보DB

올해 3만t이 넘게 인천에 방치됐던 불법 폐기물 가운데 절반 정도만 치워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불법 폐기물 근절 대책'을 수립했던 환경부는 시·도별 처리 현황을 발표하며 인천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인천시는 내년 초까지 남아 있는 불법 폐기물을 모두 처리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전국의 불법 폐기물 120만3000t 가운데 72만6000t(60.3%)을 처리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월 불법 폐기물 전수조사를 완료한 환경부는 올해 안에 전량 처리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환경부가 공개한 상반기 불법 폐기물 처리 현황을 보면, 인천에선 3만2000t 가운데 8000t만 처리됐다. 처리율은 25.0%에 그친다. 환경부는 인천과 강원(0.02%), 충남(30.8%) 등의 처리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하반기 접어들어 시는 집중 처리를 통해 불법 폐기물을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준 시가 집계한 올해 불법 폐기물 발생량은 3만4000t으로, 총 8건이다. 이 가운데 1만8000t을 차지하는 7건의 폐기물은 이미 치워졌거나, 처리 중인 상태다.

연수구 송도동에 쌓여 있던 폐기물 6500t이 대표적이다. 이는 해외로 반출하려다가 항만 근처에 방치된 불법 수출 폐기물이었다. 불법 폐기물에는 건설·사업장 등의 방치 폐기물과 불법 투기뿐 아니라 불법 수출 폐기물도 포함된다.

아직 처리되지 않은 채 대량으로 남아 있는 불법 폐기물은 부평구 십정동 1만6000t이 유일하다. 인천 폐기물 전체 물량의 47.1%를 차지하는 규모다. 폐기물 처리 업체 부도로 지난 2015년부터 방치된 폐기물이다.
시는 국비를 포함해 20억원을 들여 내년 1월 말 폐기물을 전량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승회 시 사업장폐기물팀장은 "하반기 처리량이 많아 상반기 기준으로 집계한 환경부 발표와 다소 차이가 발생했다"이라며 "십정동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행정대집행에 앞서 사전 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