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기획] 임기 반환점 돈 문대통령…인천공약 성적표
[월요기획] 임기 반환점 돈 문대통령…인천공약 성적표
  • 이순민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의 약속 … 국가계획으로만 '반타작'

 

'촛불'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반환점을 돌고 후반기 임기를 시작했지만, 인천 공약은 '절반의 성공'에 머무르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이 '환황해권 경제교통의 중심지'로 만든다며 제시한 8대 공약 가운데 이행이 완료된 건 '해경 부활과 인천 환원'에 그친다.


역교통·신도시 등 국책사업과 연계된 공약만 순항하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3면

17일 대선 공약서를 보면 문 대통령은 인천 지역 공약으로 8개를 제시했다.

"인천을 환황해권 경제교통의 중심도시로 육성하겠다"는 청사진이었지만, 지난해 인천으로 돌아온 해양경찰청 부활과 환원 공약만 현실화됐다.

공약 첫머리에 오른 '수도권~개성공단~해주를 잇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은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로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인천 송도를 녹색환경금융도시로 조성'한다는 공약은 정부 무관심에 가로막혀 있다.

송도에 위치한 녹색기후기금(GCF)을 바탕으로 연관기관을 집적화하는 GCF 콤플렉스는 건립 자체가 불투명하다.

그나마 가시화한 공약은 정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로 힘이 실린 '계양테크노밸리 등 도심형 최첨단 산업단지 조성'이다.

계양테크노밸리는 지난해 12월 3기 신도시에 포함됐고, 전체 3.35㎢ 면적 가운데 0.9㎢ 부지에 첨단산업 생태계를 갖춘다는 구상이 발표됐다.

3기 신도시와 함께 수도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지는 테크노밸리 계획과의 차별성 확기는 과제로 남아 있다.

'노후 국가산업단지 구조고도화' 공약도 남동산단이 지난 9월 정부의 스마트산단 대상지로 선정되며 주목을 받았다.

주안·부평산단 역시 청년친화형 선도 산단으로 체질 개선을 준비하고 있다.

나머지 공약은 아직 걸음마 단계에 그친다.

영종과 청라를 연결하는 제3연륙교는 10년 넘게 착공도 못하다가 올해 시가 2025년 개통 계획을 밝혔지만, 지방선거에서 박남춘 시장이 주민단체와 협약에 서명했던 '2023년 조기 개통'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미군부대 부지 조기 반환' 역시 토양오염 정화 사업에만 착수됐고, 반환 시기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수도권 상생 공약'은 광역급행철도(GTX),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으로 탄력을 받고 있다.

인천 송도와 서울, 경기 남양주를 연결하는 GTX-B 노선도 지난 8월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