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지하철 연장 '시민행동'
남양주 지하철 연장 '시민행동'
  • 심재학
  • 승인 2019.11.18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3일 국토부 앞 집회
교통지옥 해결대책 요구
비대위 구성 성명 발표도

남양주시민들이 지하철 연장을 위한 행동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17일 주민단체 등에 따르면 남양주 지하철 연장에 대해 국토부 앞 집회를 선언하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시민 행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이달 초 집회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예고했다. <인천일보 11월12일자 9면>

우선 다산신도시 총연합회는 본보 보도 후 12일 6·9호선 연장을 위한 남양주 다산신도시 총궐기대회 개최를 전격 발표했다.

연합회는 국토부 앞에서 12월3일 집회를 열기로 하고 11일 세종경찰서에 옥외집회 신고를 마쳤다.

연합회는 이번 집회를 통해 6·9호선 남양주 연장과 수석대교 건설 등 수도권 동북부 교통지옥 해결을 위한 교통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연합회 측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문구로 주민들의 집회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연합회는 집회 발표 이후 원정 집회에 대한 참가 신청을 받아 현재까지 수백명의 참가 의사를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시 진접오남지역의 주민단체인 오남진접발전위원회·진접시민연합회·진접사랑방 등도 15일 '진접·오남 9호선 유치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비대위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비대위 측은 "왕숙신도시 계획이 발표된 이후로 정부의 선교통 후입주 정책을 믿고 묵묵히 기다려 왔는데, 6·9호선 연장 등 실질적인 남양주 지하철 교통 대책을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며 "70만 남양주시민, 특히 진접·오남 주민이 가장 큰 피해를 받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성명서에서 '대광위의 2030 광역교통대책만으로는 왕숙신도시가 절대 성공할 수 없고, 남양주의 미래도 없다'면서 9호선의 진접광릉숲역 연장을 촉구했다.

또 국회의원과 남양주시장 등 지역 정치인에게 상호 협력해 지하철 연장을 이뤄낼 것을 당부하고, 국토부에는 지하철 연장을 광역교통계획과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남양주=심재학 기자 horsepi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뚜루링 2019-11-19 03:11:03
다산신도시는 주민들은 왕숙발표때부터 일관돼게 6 9호선 요청을 해왔습니다... 현제 다선신도시 교통이 지옥인데 왕숙이라니요 ... 2기신도시 교통이 자리잡히기도전에 이러는경우가 어디있습니까? 다산에 6 9호선 연장은 편리의문제가아닌 생존의 문제입니대

자스민 2019-11-18 23:43:40
교통대책도 없이 왜 자꾸 신도시만 만드는지 이해불가네요
기존 신도시 교통부터 해결해줘야하는거 아닌가요?
신사적으로 해결해보고자 조용히 기다렸더니 결국 남양주는 배제됐네요

미믹스 2019-11-18 22:09:43
집만 때려 짓지 말고 그 사람들이 어떻게 다닐지 부터 생각하세요
김현미 장관이 매일 다산에서 출퇴근 해보고 얘기합시다

Jinni00 2019-11-18 18:45:59
출퇴근이 편해야 살기좋은도시 되고 서울 집값 잡을수 있습니다

국토부 2019-11-18 14:50:35
정부에 국민들이 얼마나 속았는지 1,2기 신도시를 보면 알 수 있다. 선교통 없으면 3기 신도시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