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원 제2청사 건립 '다시 미궁속'
루원 제2청사 건립 '다시 미궁속'
  • 이순민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완료 예정 공공청사 재배치 연구 아직 진행
인천시가 서구 루원시티에 9개 기관을 옮기려는 제2청사 건립 사업이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공공기관 이전 방안을 확정하고, 타당성 조사를 마쳤어야 할 시점이지만 시는 재배치 윤곽조차 구체화하지 못하고 있다.

신청사 신축이 좌초되면서 시작된 악순환의 고리가 이어지는 모양새다.

인천시는 인천연구원에 의뢰한 '공공청사 균형 재배치를 위한 정책연구'를 올해 말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지난 3월 착수된 정책연구는 당초 9월에 종료될 계획이었다.

시는 정책연구를 통해 루원 제2청사 건립 방안을 확정하고, 연말까지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마치기로 했다.

내년 1월 행정안전부에 재정적 타당성 조사를 의뢰한 뒤 중앙 투자심사와 설계 공모를 거쳐 2021년 초 설계에 착수한다는 복안이었다.

총 사업비 1394억원으로 예상되는 제2청사 건립은 구상 단계부터 진통을 겪고 있다.

이전 기관과 건립 규모 등이 결정되는 정책연구가 늦어지는 이유를 시는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지난달 중순에는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이 정책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려다가 황급히 취소하기도 했다.

시는 인재개발원·도시철도건설본부·인천시설공단 등 9개 기관을 루원시티 1만5500㎡ 면적 부지에 이전하려고 한다.

허 부시장은 지난 7월16일 정책연구 중간 결과 브리핑에서 "루원시티에 공공청사를 이전하고, 인천지방국세청을 유치하면 최대 4개의 청사가 들어서는 복합행정타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복 전 시장이 재임 중이던 지난 2017년부터 추진된 청사 건립 사업은 악재가 반복됐다.

시청 운동장 부지에 지상 17층 규모로 지으려던 신청사는 정부의 중앙 투자심사에서 '재검토' 의견으로 건립 자체가 가로막혔다.

교육행정연구타운으로 발표됐던 루원 제2청사는 시교육청 반대로 계획이 전면 수정됐다.

민선7기 들어 이전 기관이 변동되며 사업이 재검토되는 상황에도 직면했다.

임무근 시 청사건립추진단장은 "늦어도 다음달까지는 정책연구가 마무리될 것"이라며 "주민 의견을 건립 계획에 반영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