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새 주인에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 새 주인에 'HDC현대산업개발'
  • 김기성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조5000억원 최고가 제시
본입찰서 우선협상자 선정
인수심사 후 주식매매계약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사실상 새로운 주인이 됐다.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 중 압도적인 인수가를 제시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공시했다. 업계에는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이 본입찰에서 매입 금액으로 2조5000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주항공(애경)-스톤브릿지 컨소시엄은 약 1조7000억원을 제시해 경쟁에서 밀렸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과 관련 지난 7일 최종입찰 제안서를 접수했다. 제안서를 검토해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인수조건 등 실사 진행 이후 금호산업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두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절차가 연내에 마무리될 수 있다.


금호산업은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과 연내 SPA 체결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구주 6868만8063주(지분율 31%)와 신주의 동시 인수로 진행된다.

기존 원칙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자회사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매각 대상에 포함된다.

업계에서는 본입찰에 참여한 후보들 모두 금호산업이 보유한 구주가로 4000억원 정도를 제시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지원한 8000억원이 우선 상환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1조2천억원가량이 재무구조 개선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금호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후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 등 3개 계열사만 남아 사세 축소가 불가피한 실정이다. 한때 재계 7위로 '10대 그룹' 반열에 오른 금호그룹의 위상도 60위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보인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