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극전사 월드컵 유니폼 색 결정…스웨덴전은 '하얀 악마'

2018년 05월 22일 20:22 화요일
▲ 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에서 태극전사들이 입을 유니폼.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월드컵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태극전사들이 입을 유니폼 색깔이 정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국제축구연맹(FIFA)이 알려온 러시아 월드컵 F조 각 경기의 유니폼 색깔을 공개했다.

태극전사들은 6월18일 열리는 첫 경기 스웨덴전에서 보조 색상인 아래 위 흰색 유니폼을 착용한다. 골키퍼는 상하의 검정색이다. 스웨덴은 주 유니폼인 노랑 상의-파랑 하의를 입는다.

6월23일 자정에 열리는 두번째 멕시코전에선 우리나라 주 유니폼인 빨강 상의-검정 하의를 입는다. 골키퍼는 아래 위 녹색이다. 상대팀 멕시코는 보조 유니폼에 해당하는 흰색 상의-밤색 하의를 입는다.

6월27일 치러지는 독일전에서도 한국은 2차전과 같은 빨강 상의-검정 하의를 착용한다. 골키퍼는 노랑색이다. 독일은 보조 유니폼인 청록색 상의-흰색 하의을 입는다.

참고로 월드컵 유니폼은 조추첨에 따라 경기별로 A팀(홈팀)과 B팀(어웨이팀)이 결정되면, A팀에 우선적으로 주 유니폼을 배정한다.

이어 A팀 유니폼과 색상이 대비되는 B팀 유니폼을 결정한다. 흑백TV 시청자나 색상 구분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 명암 차이까지 감안한다.

상의와 하의, 양말까지 가급적 양팀이 같은 색깔이 없도록 하고 있다.

한편, F조의 상대국 독일, 멕시코, 스웨덴은 모두 아디다스사의 유니폼을 입고, 대한민국은 나이키를 착용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