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혜논란 선수가 졸업식 연사를?

인하대 초청 … 이승훈 선수 '강의 자격' 시비
학생들 "적절하지 못해" 학교 "오래전 섭외"

2018년 04월 23일 00:05 월요일
'재벌갑질' 논란의 중심에 있는 한진그룹 산하 인하대학교가 졸업식 특별 강사로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를 초청해 자격 시비가 일고 있다.

평창올림픽 매스스타트 결승전 금메달리스트가 되는 과정에서 다른 국가대표의 희생이 존재했다는 불공정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인하대학교는 20일 '4월 졸업식'을 개최했고 특별 연사에 대한항공 소속 이승훈 선수가 초빙됐다.

이 선수는 "예상치 못한 위기가 찾아왔을 때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과감히 도전하며 나만의 길을 개척했다"며 "노력하는 자에게만 온다는 운까지 겹쳐 인생의 큰 전환점을 맞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다른 사람들보다 더 많이 노력해야만 희망이 보이기 시작한다"고 조언했다.

약 10분에 걸친 특별강연을 들은 졸업생들의 평가는 엇갈렸다.

일각에서는 이 선수가 빙상연맹의 특혜를 받아 1위로 만들어졌다는 이유로 스포츠정신에 어긋나는 2018년 평창올림픽 금메달을 박탈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등으로 문제제기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사회로 첫 발을 내딛는 졸업생을 격려하고 도움말을 줄 인물로 이승훈 선수가 적절한지 논란이 붙은 것이다.

A 졸업생은 "이번 올림픽은 다른 선수가 이승훈 선수를 위해 부당하게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하며 원치 않는 희생이 발생한 사건"이라며 "우리에게 열심히 살면 좋은 결과가 따른다는 강의를 하다니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은 "적폐라는 지적에는 동감하지만 올림픽 스타가 학교에 오니 나쁘진 않다"고 말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오래 전에 이미 섭외를 마쳐 그대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박혜림 수습기자 hama@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rkddkwl 2018-04-23 19:25:34    
기자님 ^^ 후에 크게 될 듯 이런 글 과감하게 쓸 줄 알아야 기자가 아닌감~~~
profile photo
Rain 2018-04-23 16:13:01    
수습기자가 시작부터 못된 것만 먼저 배웠네 자신의 글에 책임질 수 있는 글로 기사 쓰고 거짓 정보로 사람의 마음 빼앗지 말고 진정성 있는 울림이 있는 기사로 사회 정의를 이루어 가는 기자로의 책임감이 있었으면 좋겠다. 그것이 알고싶다가 선수들을 일방적 치우쳐진 인터뷰해서 방송이 나간 후로 무뇌한 사람들을 선동하고 프로의식 없는 돈벌이 기자들은 생각없는 기사들을 쏟아 내고... 가짜들이 너무 많은 세상이다. 아니면 말고식의 사고를 좀 벗자.
profile photo
tkfkda 2018-04-23 10:02:03    
대한항공, 이승훈, 빙상 대부 모두 같은 고리 ^^^
profile photo
Zaczac 2018-04-23 05:11:49    
이런 기사 더 이상 올리지 말기를.. 사회 분란 조장은 매스컴과 기자들이 만들고 있다.. 이제 그만해라! 그 동안의 이승훈 선수 경기 영상을 제대로 다 보고, 다른 선수들과 비교해 보고나 올리던지.. 그랬다면 이따위 기사는 쓰지 않는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