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상의 현주소는] 자체동력 키워 위상회복 신산업 정책 주도해야

특정 단체 의존하기보다 인천 경제인 구심점으로
수년간 신입 채용 축소 역피라미드 조직 개선을

2018년 03월 06일 00:05 화요일
▲ 인천상공회의소 전경. /사진제공=인천상공회의소
인천상공회의소가 경제기관으로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선 상의의 자체 동력을 키우고 신산업 관련 정책에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133년의 역사를 가진 인천상공회의소는 지역 상공인의 권익보호를 위한 대변기관이자, 특별법인 상공회의소법에 의해 설립 운영되고 있는 법정 민간경제단체다.

유익한 정보로 회원의 경영활동과 국제교류 및 통상 역량을 높여주는 것은 물론, 경제단체의 의견을 모아 지역 기업 성장과 경제 활성화에 힘쓰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천상공회의소가 지역의 미래를 이끄는 경제단체로 역할을 다하려면 일부 협·단체에 의존도를 낮추고, 자체동력이 있는 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

현 정부가 상공회의소를 재계와의 소통창구로 활용하는 만큼, 인천상의도 자연스럽게 인천 경제인 단체의 구심점이 돼야 한다.

또한 지역 경제 현안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어젠다를 발굴·건의하며 목소리를 내야 한다.

인천은 공항·항만과 인접한 지리적 이점을 바탕으로 경제자유구역과 산업단지가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유수의 바이오와 반도체 기업들이 들어서며 인천 경제를 견인해가고 있다.

인천상의가 제조업의 반도체와 바이오, 서비스의 공항·MRO 등 다양한 분야에 보다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목소리를 내야 하는 이유다.

지난해 출범한 인천자동차발전협의회는 지역 자동차 산업에 대한 임시적 대응에서 한 단계 성장시켜, 전문가 초빙과 연구 강화를 통해 활성화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

현재 추진 중인 강화일반산업단지와 송도 6·8공구 글로벌마케팅센터는 세계와 인천을 연결하는 민간경제협력의 관문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

기관 내부적으로는 최근 수년간 신입직원 채용 축소로 초래된 역피라미드 형태의 조직에 대해 고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의 구조는 조직의 연속성을 떨어뜨릴뿐만 아니라, 향후 일정 세대의 대거 퇴직 이후 인력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외에도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회원사의 화합과 유대감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과제도 안고 있다.
최정철 인하대 교수는 "공항 배후물류단지와 경제자유구역, 산업단지 등 분야도 상의가 수용하고 업종별 분과 활동을 벌여 항만에 버금가는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인천상의가 지역 산업별 정책 중심에 서야 한다"고 말했다.

/신나영 기자 creamyn@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