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롯데, 인천공항서 방 뺀다

4곳 중 3곳 사업권 반납 신청
승인땐 120일 후 면세점 철수
직원들, 2터미널·시내로 배치

2018년 02월 14일 00:05 수요일
롯데면세점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점에 대한 사업권을 반납하고 '철수'를 결정했다.

13일 롯데면세점은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4개 사업권 중 3개 반납을 결정하고, 인천공항공사에 사업권 반납 공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반납하는 사업권은 'DF1-화장품·향수', 'DF5-피혁·패션', 'DF8-전 품목(탑승동)' 등 3개 구역이다.
'DF3-주류·담배' 매장은 적자에도 불구하고 인천공항공사의 피해와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계속 운영한다.

롯데는 3월 중으로 해지 승인이 나면 120일간 영업을 벌이고 철수하게 된다.

롯데는 2001년 인천공항 개항 이후 18년째 출국장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1기 사업 임대료 4845억원, 2기(2008년2월~2015년8월) 2조6억원 등 막대한 임대료를 납부했다. 롯데는 3기 입찰 당시 매년 50% 이상 신장하는 중국인 관광객 매출 성장세 등 낙관적인 전망을 바탕으로 임대료를 산정해 4개 사업권을 따낸 것이 발목을 잡았다.

특히 롯데를 겨냥한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이 지속되고, 중국인 관광객이 50% 이상 감소하면서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 여기에 관세청의 시내면세점 신규 허가(특허) 확대 정책까지 맞물리면서 면세산업 침체 수렁에 빠졌고, 특허수수료 인상이라는 악재가 겹치는 난관에 봉착했다.

롯데는 인천공항에서 2020년까지 영업을 지속할 경우 약 1조4000억원 적자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100여명에 달하는 롯데 직원들은 2터미널과 시내면세점에 배치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일단 롯데는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수익구조 개선, 시내면세점 경쟁력 강화, 온라인 마케팅 확대할 방침이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