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갈팡질팡하는 인천 내항 재개발

2018년 02월 14일 00:05 수요일
인천시 중구 곳곳에는 "인천 내항을 살리자", "내항 개발은 인천의 꿈, 대한민국의 미래" 등의 문구를 크게 적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그만큼 내항 개발은 지역주민들의 오랜 소망이자 기대 이상이었다. 엄밀히 말해 지역주민이란 내항 주변 중구민들을 얘기하는데, 이들이 수십년간 겪은 분진·소음·악취 따위 고통·불편을 생각하면 그럴 만도 하다. 이렇게 주민들에게 '꿈'은 잔뜩 부풀려 놓았지만, 정작 사업 내용을 들여다 보면 지지부진하기만 하다. 정말 답답한 노릇이다. 내항 재개발은 처음에는 민간투자사업으로 진행되다가 여의치 않자 2016년에 공공개발사업으로 전환돼 오늘에 이르렀다.

게다가 해양수산부가 인천 내항 물류 기능을 살려야 할지, 포기하고 개발을 해야 할지를 놓고 갈팡질팡하고 있다고 한다. 한쪽에선 내항 물류 기능의 효율화를 꾀하겠다며 부두운영사(TOC) 통합을 추진하면서도, 다른 쪽에선 내항 전체를 개발하겠다는 등 상충된 모습을 보인다. 인천항에서 난개발을 부추기는 게 아니냐는 걱정도 나온다. 혼란스럽고 한심하기 짝이 없다. 지역주민들을 고려해 하루라도 빨리 개발을 하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개발을 하려면 아주 복잡미묘해 일단 미루고 보자는 것인지 알다가도 모르겠다. 이대로 가다간 어느 세월에 내항을 재개발할지 의문이다.

해수부는 인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인천 내항 일원 통합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고 엊그제 밝혔다. 내항 1·8부두 재개발을 포함해 내항 전체와 주변 지역(약 4.64㎢)을 아우르는 통합 개발 계획을 수립해 내항을 세계적 해양관광 거점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주민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인천 내항 통합 개발 추진협의회'도 구성해 전 과정에 지역여론을 반영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하지만 내항 전체 개발은 해수부가 2018년 주요 업무로 선정한 '내항 TOC 통합법인' 출범과 정면 배치된다. 앞서 해수부는 지난해 8월 인천항만공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항 물류 기능 효율화를 위해 내항 TOC 통합은 꼭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결국 TOC 통합으로 내항 물류 기능을 살리겠다고 해놓고, 내항 전체를 개발하겠다는 방안은 부처 간 모순된 정책일 수밖에 없다. 이런 해수부의 일방적 '난개발 논리'가 오는 지방선거에서 악용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는 항만 관계자의 말을 곱씹어 볼 때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